호치민 1군에 생긴 한국 남성전용 도킹 불건마 스타킹 마사지

TOP - BANNER

 

 

호치민 1군에 생긴 한국 남성전용 도킹 불건마 스타킹 마사지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건마 혹은 반건마들은 대부분 7군에 있어서 보통은 7군으로 마사지를 받으러 가는 경우가 많았다. (대표적으로 뉴XX프와 다XX 그리고 XX3마사지가 7군에 있다.)

하지만 요즘은 해당 마사지 샵들의 마사지사들 중에 팁 징징이들이 하도 많은 지라 가격이 정해져 있는 XX마사지 등으로 가는 경우가 많았다.

 

선라이즈나 푸미흥에 숙소가 있다면 뭐 그닥 불편함이 없지만 빈홈이나 리버게이트, 골드뷰, 트레져 등의 4군아파트 그리고 1군 호텔을 숙소로 잡았다면 조금은 불편한 게 사실이었다.

하지만 울며겨자 먹기 식으로 한식을 챙겨 먹는다는 핑계 아래 푸미흥으로 발걸음을 하곤 했다.

 

 

더군다나 도킹이 가능한 호아튤립 Hoa ulip(구.호아란 Hao Ran)이나 애플펜 Apple Pen(구.퀸비Queen Bee) 같은 경우에는 공항 근처나 푸미흥 외에는 대안이 없었던 게 사실이다.

물론 2군 혹은 푸년군 등지에 몇곳이 더 있긴 하지만 어차피 씨꺼먼 베트남 애들이 자리 지키고 앉아서 후까지 겁나 주고 있으니 그거나 저거나 대동소이 아닐까 싶다.

 

 
   
 

 

그런 전차로 애로사항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던 상황에 드디어 1군에도 한국인 불건마들이 생기고 있다.

반건마도 아닌 불건마 그것도 도킹 가능한 한국인 전용 떡마사지가 생겼다는 게 괄목할 만한 일이 아닐까 싶다.

 

당신이 상상하는 모든 것을 이루어 드립니다.

 

스타킹 마사지가 내건 슬로건이다.

코스프레부터 스타킹 찢기까지(SM도 되는 건가?ㅋ) 기본적인 것들은 당근 가능하다.
(예전 스타킹 가라오케에서 스타킹 좀 찢어 보신 분이라면 그 야릇함을 아실 것이다.ㅋㅋㅋ)

버트 그러나 당근 스타킹 값은 지불해야 한다. 10만동이상 50만동까지 만족한 만큼 주면 된단다.

 

 

설명을 덛붙여 보자면 모두 90분이고 

  • VIP1 수싸(손수, 마무리할 싸 : 손마무리이다) 120만동
  • VIP2 구싸(입구, 마무리할 싸 : 입으로~ ) 170만동
  • VIP3 도킹(결합하다는 의미의 Docking, 혹자는 떡이라고도 한다) 250만동
  • KING 2걸(2명과 도킹이다, 혹자는 삼섬 3 Some 이라고 한다) 400만동
    (근데 2걸 도킹은 2샷인지 1샷인지는 잘 모르겠다. 2샷이면 좋겠는디;;; ㅋㅋ 아직 못 해봤다;;)

코스프레 유니폼은 50만동이 추가되고 스타킹은 10만동에서 50만동의 추가 팁이 있다.

 

2019년 6월 25일 현재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수싸:70만동/ 구싸:130만동/ 도킹:170만동/ 2걸:300만동으로 할인 행사 중이다.

 

예약전화 : 028-6271-3712
카카오톡 : hongkong119
주소 : 105 ky con, phuong nguyen thai binh, Q1

협력업체로 등록하기로 해서 베트남텐프로에서 보고 왔다고 얘기하면 적어도 눈탱이는 안 당할 거다.

 

 

기본적으로는 사우나가 있는 다른 불건마랑 별반 다를 게 없다.

마사지를 조금이라도 하는 걸 좋아하시는 반건마 매니아거나 손의 악력을 이용한 수싸를 좋아한다면 가성비가 떨어진다고 느낄 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껏 7군에서 퀸비나 릴리 등을 겪어봤고 일반적으로 대딸보다는 도킹을 좋아한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3번 정도의 메뉴를 추천하겠다.

아직 4번째 KING 메뉴는 겪어보질 못해서;;;; 나중에 겪어봐서 좋거나 겪어보신 분이 댓글로 남겨주시면 추가하겠다.

 

 

 

 

일단 가성비 만으로만 본다면 이런 저런 많은 베트남 로컬 마사지 샵들에 비할 바는 아니다.

하지만 5대 불건마라고 일컫는 다이남이나 비엔동 그리고 윈디 등에 비교하면 가성비가 떨어진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요즘 풍투이의 가격이 창렬이 된 지 오래인지라 킴후이나 제우스, 보스, 갓파더, 두바이 등의 많은 대안들이 회자되고 있다.

어쩌면 스타킹은 이들 로컬 대딸 불건마의 대항마는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한국인이 운영하는 곳이고 단순히 수싸나 구싸가 아니라 도킹업체라는 것이 이들과 차별화 된 스타킹의 강점이 아닌가 싶다.

그렇게 봤을 때 스타킹 마사지는 호아튤립이나 애플팬의 대항마로 봄이 적당할 것 같다.

 

다음 번에 갈 때는 4번째 KING 메뉴를 도전해 보고 후기를 추가해 보겠다.

 

 

이상 – 끝 –

BATTOM - BANNER